History

  • 신슈 특유의 재료로 프랑스 요리를 창조해 나갈 수

    1976 년 오픈부터 변함없는 컨셉

    오너 셰프는 1964 년 도쿄 올림픽 요요 기 선수촌에서 각국 선수의 식사 제국 무라카미 요리사 아래 최연소 담당 한 경력을 가지고있다.

    숙련 된 요리사가 제공하는 것은 신슈의 자연과 풍토를 사랑 낭만을 결집 한 개성 넘치는 요리. 언제 방문해도 신선한 놀라움이있는 것입니다.

    실내는 소중한 사람과의 식사에서 연회

    웨딩까지있는 넓은 공간

    다양한 장면에 맞게 연출의 상담도 가능

    따뜻한 분위기의 프렌치 레스토랑

  • 60여 년에 걸친

    요리사 무슈의 소중한 에피소드

    1964 년 (쇼와 39 년) 10 월 10 일

    아시아 최초의 올림픽 도쿄 대회 당시

    사상 최다 인 94 개국 · 5133 명의 선수단을 맞이한

    요요 기 공원에 설치된 선수촌은 "후지 식당」과 「벚꽃 식당"2 채의 대 식당이 오픈. 카루이자와 만평 호텔에 근무하고 있던 무슈는 단장의 제국 총 주방장 · 고 무라카미 노부오 씨 (⁂)에서 후지 식당의 식사 담당자로서 최연소 (23 세)에 발탁되었다.

    처음 뵙는 무라카미 요리사 "당신은 어떤 요리사가되고 싶어?"라고 묻습니다 "무슨 일이든 할 수있는 전문가가되고 싶다"라고 대답하면 "그렇다면 선수촌에서 함께 일하자" "고 말한 것이 어제 일처럼 생각 난다.

    사실 그때 파리의 일본 대사관 일부로 도불이 정해져 있던 것이었지만, 무라카미 요리사와 만난 것으로, 올림픽 선수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경험 등 평생 없을지도 모른다고 생각, 도불를 보류 한 것이 었습니다. 올림픽은 인생을 바꾸고 과거와 미래를 이어가는 ......

    이렇게 무슈의 인생은 크게 칠 바꿀수

    평생 잊을 수없는 에피소드들에

    아우된다

    올림픽 후 1969 년 일본에서 6 명의 요리사가 프랑스로 건너 갔다. 그 중 1 명, 무라카미 노부오 씨는 호텔 리츠에. 무슈는 마키시무도빠리에. 무라카미 씨는 도쿄 올림픽을 통해 이상한 인연이었다.

    .

    (⁂) 무라카미 노부오 씨 / 제국의 총 주방장을 맡은 일본의 프랑스 요리 계의 선구자적인 존재. 향년 84 세.

  • 만들어도 만들어도 ... 1 달

    인상 깊은 것은 굉장한 식사 ❝ 양 ❞입니다

    지금은 당연하게 된 카페테리아 형식을

    올림픽 선수촌에 처음 도입 한 것은

    도쿄 대회였습니다

    선수는 자신의 경기와 컨디션에 따라 각각 필요한 영양을 필요한만큼 취할 말한다 지금은 클래식 한 스타일도 당시는 처음으로 세계 스포츠 선수들이 무엇을 얼마나 먹는지, 정직, 끝까지 읽을 수 없습니다. 정보가 압도적으로 부족했습니다.

    어쨌든 요리에 쫓기는 매일이었습니다.

    계속 ...

  • 아침의 계란 요리. 스크램블 에그, 계란 후라이, 햄에그, 베이컨 에그, 오믈렛 ...

    만들어도 만들어도 ②

    기다리고있는 사람은 늘어날뿐, 아무짝하게 늦지 않았습니다. 조리장은 또 다른 경기장으로 변해있었습니다. 바닥에서 안내하고 학생들의 아르바이트들도 장사진을 금새 파랗게되어있었습니다.

    또한 다음날 아침의 교육은 저녁 식사 서비스가 끝난 후에 합니다만, 미리 50 인분의 계란을 나누어 놓고, 베이컨을 즉시 로스트있게 해 둔다는 것이 매일의 작업이었습니다 .

    그런 양의 음식을 한꺼번에 만드는 것은 당시 모두에게 처음 이었기 때문에 매우 충격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선수촌 식당 일 준비 단계부터 대회 운영까지

    불과 1 개월 정도 였지만

    내 인생에 있어서는

    ❝ 최대 잠재력 ❞ 속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 김치 양념에 고심 ...

    내가 배속 된 「후지 식당」은 아시아 선수를위한 식사를 제공했다. 그래서 인기였던 것이 스테이크와 새우 튀김이었습니다. 다른 전채 요리, 샐러드, 5 ~ 6 종류의 빵, 우유가 운동 선수의 몸을 만드는 기본 메뉴 였기 때문에, 눈깜짝 할 새 하늘되었습니다. 한편, 일본 요리라고하면, 당시는 아직 세계적으로 인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은 단골 초밥 메뉴에 있습니다 없었다.

    당시 대부분의 사람들이 해외에 간 경험이없고 먹은 적이없는 요리가 많이있었습니다. 특히 김치 양념 이에는 곤란 하군요. 그 무렵은 한국 요리에 대한 지식이 없었던 것이므로 선수 배우는 것도있었습니다. 또한 인도 선수들의 메인 요리 인 카레를 만들 때 일본의 카레와 달리, 뽀송 한 촉감을내는 연구를 거듭했습니다. 본 적도없는 향신료가 많이 갖추어져 있고, 어떤 요리사도 눈을 빛내고 있었다. 나를 포함한 거기에 있던 요리사들 모두 정말 귀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 1967 년 도쿄 올림픽

    선수촌 식당에서 본 올림픽의 모습

    요리사로 "이것이 올림픽구나" "생각은 조리장의 저장 방법이 각 단에 진화했다 것입니다. [냉동 시금치]을 보았던 것은 난생 처음이었다. 일본의 음식에 첨단 기술이 들어간 순간입니다.

    또한 일본 전국에서 훌륭한 요리사가 모인다는 것도 올림픽 만 생각했습니다.

    그 것을 상징하는 에피소드로, 마지막 날에 "스키야키"가 제공되고 있었지만, 요리사 출신 지역에 따라 조리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맛은 요리사의 수만큼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일본의 요리사가

    전세계 고객을 맞이하기 위해

    처음 팀을 이룬 것이 도쿄 대회였습니다

    또한 식사를 제공하는 지역이 국가 나 지역별로 나누어 져 있었던 것도 오늘과는 다른 점입니다. 2 채의 식당은 각각 6 구획 총 12 구획으로 나누어 져있었습니다. 하지만, 대회 종반으로 갈수록 트위닝 함께 싸운 선수끼리 우정이 싹 트는 것입니다. 점점 다른 지역으로 나가는 선수가 늘어났다 것이 인상적입니다.

    현재와 같이 처음부터

    '울타리없는 식당'

    "커뮤니케이션있는 식당 '은

    이상적인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